본문바로가기 글자 크게 글자 원래대로 글자 작게
  • 홈으로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
 
청년 반크, 세계를 품다 / 박기태 / 랜덤하우스코리아
작성자
최혜린
등록일
Jun 18, 2018
조회수
750
URL복사
첨부파일
Link

<책소개>

 

민간외교단체 반크 박기태 단장이 직접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유학.어학연수.배낭여행 등을 예정으로 한 16~23세 청년들에게 한국을 바로 알고 효과적으로 홍보할 수 있는 방안을 들려준다. 영어울렁증이 있거나 세계 문화.역사에 대한 지식이 없어도 대한민국을 홍보하고 더불어 스스로의 가능성을 키워 세계 속에 우뚝 설 수 있도록 도와준다.

우선 책을 찬찬히 따라하다 보면 우리나라는 물론 세계 문화와 역사를 이해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지구촌 문제를 파악하고 해결방안 모색과 생산적 미래설계를 할 수 있다. 또 영어를 잘 못하더라도 우리나라가 잘못 소개된 사이트를 찾아 교류 및 협력 서한을 보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모의 유엔’을 비롯한 다양한 글로벌 활동을 통해 책임감과 리더십, 상대를 설득하는 논리력과 문제해결력을 키우게 된다. 이러한 활동들을 하며 미래 글로벌 리더들과 인맥을 쌓고 친목을 다지게 된다. 박기태 단장이 직접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이끌어 주는 다양한 예시들을 따라하다 보면 누구든 대한민국 홍보대사, 더 나아가 글로벌 인재가 될 수 있도록 만들어 준다.

저자는 책을 통해 청소년과 청년들이 세계의 주역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대학입학을 목표로 한 주입식 공부가 아니라 스스로 찾아서 주도적으로 학습하고 찬란한 미래를 설계하고, 뿌리를 잃지 않으며 자긍심을 갖고 세계로 나아가야 한다는 사실을 강조하고 있다.

 

<밑줄긋기>

1894년, 조선을 처음 방문한 영국 왕립지학협회 회원인 이사벨라 버드 비숍 여사는 <조선과 이웃나라들>에서 ‘한국인들은 세계에서 가장 열등한 민족이 아닌가 의심스럽다’라는 평을 남겼다. 1950년, 인천상륙작전에 성공한 맥아더 장군은 폐허가 된 서울을 보며 서울이 옛 모습을 되찾으려면 적어도 100년은 걸릴 것이라 예견했다. 같은 해 영국의 <타임즈> 역시 35년간 일본의 강점기를 지나 이념 대립으로 분열된 것으로도 모자라 전쟁까지 치르고 있는 한국을 보며 대한민국이라는 나라가 스스로 서기를 바라느니 쓰레기 더미에서 장미가 피는 것을 기대하겠노라 평했다. 불과 100년 전, 아니 50년 전만 해도 세계인들은 대한민국을 어둡고 절망스러운 단어들로 기억했다. 하지만 오늘날 대한민국은 원조를 받는 나라에서 주는 나라로 변한 세계 최초의 나라가 되었다. 이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한 힘은 지난 세월 한국 청년들의 마음속에 가득했던, 이 나라를 가난에서 벗어나게 만들고야 말겠다는 꿈과 희망이었다.
                                                                                                                 P. 101~102
고등학교 재학 시절 반크 활동을 시작한 서명진 씨가 그 주인공이다. 그에게 반크는 유엔과 국제 사회에 관심을 갖게 해준 첫 단추였다. 세계에 한국을 알리는 활동을 하면서 국제 사회에서 일어나는 일에도 관심을 갖게 되었고, 특히 ‘동해’의 ‘일본해’ 표기 문제를 시정해 달라고 건의하기 위해 국제수로기구 등 세계의 바다 문제를 조정하는 국제기구를 찾다보니 자연스럽게 유엔의 역할과 중요성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고 한다. - P. 190
<24>라는 미국의 유명 탐정 드라마에서는 한국을 가혹한 고문을 자행하는 나라로 소개한다. 한국에서도 방영되고 있는, 전 세계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수사 드라마에서는 그 양태가 더욱 심각하다. 미국 내 한인타운이 배경인 한 에피소드에서는 ‘북한 노동당에 충성한다’는 내용이 담긴 북한 가요 <내 이름 묻지 마세요>가 연주되고 있었다.  - P. 255
더욱 기가 막힌 것은 중국 정부가 북한과 한국의 의견을 수렴해 한글에 대한 국제 표준을 만들기로 하고 국제 협력까지 제안, ISO 국제 표준으로 상정할 계획이라는 점이다. 이 같은 계획이 성공해 중국이 만든 조선어 입력 표준이 세계 표준으로 정해지면 전 세계 정보통신 기업이 중국이 제시한 표준으로 한글 입력 방식을 탑재해 한국 시장에 진출하게 될 것이고 그렇게 될 경우 한글 종주국인 대한민국은 중국이 정한 표준에 맞춰 휴대전화와 같은 전자기기에 한글을 입력하는 어이없는 상황에 처하게 될 것이다. 우리의 한글을 중국으로부터 빌려 쓰는 시대가 올 수도 있다는 것이다.   - P. 294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 공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목록
새글[0]/전체[5]
번호 제목 등록인 등록일 조회수 첨부
5 2018 여름방학 추천도서 최혜린 Jul 10, 2018 830  
4 청년 반크, 세계를 품다 / 박기태 / 랜덤하우스코리아 최혜린 Jun 18, 2018 750  
3 설득의 심리학 / 김용규 / 웅진지식하우스 최혜린 Jun 18, 2018 742  
2 불편해도 괜찮아 / 김두식 / 창비 최혜린 May 2, 2018 756  
1 아몬드 / 손원평 / 창비 김경희 May 2, 2018 747  
목록
  •  현재접속자 : 0명
  •  오늘접속자 : 1,916명
  •  총 : 3,305,016명